카지노사이트

먹튀없는사이트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검증끝난사이트  <====바로가기 !!

안녕 하세요 오늘은 

먹튀없는 사이트

검증이 끝난 상태의 사이트만 골라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이트별 주소와 이벤트 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해주세요 ^^




「아, 실례. 너의 소환진에게 편승 시켜 받았다. 계층의 주된들 , 이제 곧 올 것이니까, 나에게 상관하지 않고 도전해 주게」
소환진 위에 나타난 것은, 180센치정도의 키의 신사다. 완성이 좋은 쓰리피스의 흰 슈트에 흰 코트를 입어, 갖춤의 흰 장갑을 붙인 손에는 1미터강의 스틱을 가지고 있다. 비단 모자를 팔짱을 껴, 아리사에 거리낌 없게 고한다.
옆에 있던 아리사가, 떨리는 손으로 나의 팔을 잡는다.
「, 시 의 것인지?입막음 할 생각은 없다. 내가 넘어뜨리고 싶은 것은 신들과 그 광신자만이다. 나쁘지만 신들의 인형 상대에게 무쌍 해 기쁨에 있는 취미는 없기 때문에, 나에게 도전하는 것은 사양해 주어라?」
|보라색《··》의 체모를 한 구두의|마왕《··》하지만, 불쌍히 여기도록(듯이) 고한다.
이상하게 위기감지가 반응하지 않는다. 손찌검을 할 생각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진심일 것이다.
카지노사이트 에서는 유감스럽지만 스킬이 불명하지만, 레벨만은 과거 최고다. 그런데도 나의 반도 없지만, 이 클래스의 녀석은 나의 방어 마법을 돌파하는 공격을 해 오기 때문에 신중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모두가 다쳐 버린다.
「, 왕」
쇼크를 받아 사다리 밸런스를 무너뜨린 아리사를 한 손으로 결린다. 그 때에 베일에 손가락을 히걸쳤는지, 베일이 조금 벗겨져 아리사의 머리카락이 바깥 공기에 노출되었다.
「, 시 괄이다」
떠나려 하고 있던 마왕이, 아리사의 머리카락에 주시해 되돌아 본다.
「조각을 안에 숨긴 종자의 딸(아가씨)야, 1개(살) 충고와 갈까」
――역시, 아리사에도 신의 조각이 있는 것인가.
「머지않아 너는 진실하게 가까스로 도착할 것이다. 하지만, 결코 절망을 하지 말아라. 감정에 흐르게 되어 미칠 수 있는 마왕과 전락해 용사에게 토벌 되는지, 나와 같은 이성 있는 마왕이 되어 세계와 싸우는 길을 선택하는지, 그것은 너의 마음의 강함으로 정해진다. 무엇보다, 마왕과 완성될까 진실로부터 눈을 일등 해 사람으로서의 생을 걸을까는, 너의 선택하는 대로다」
, 마왕인데 이성적이라고 하는지, 공연한 참견이라고 말해도 괜찮을 정도의 조언을 해 준다. 할 수 있으면, 아리사에는, 이런 이야기는 들려주고 싶지 않았다.
나는, 뒤의 나나들에게 수신호를 낸다.
「용사를 조심하게. 녀석들은 파리 온의 앞잡이다. 구구구, 앞잡이인가, 구두의 내가 말하면(자) 개그에도 완성되지 않는다」
수신호를 향해, 나나와 룰이 물리 방어와 마법 방어를 거듭하고 걸고 한다.
내용은 「강적 출현, 생명을 소중하게」다.
나는 몇개의 확인을 하기 위해서 그에게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 당신에게 살해당하는 것은, 이것으로 몇번눈일까?하지만, 가끔 씩은 한화살 보답해 보입시다. 이것이라도 2만 년전에 온 세상의 신전을 멸한 원초의 마왕으로서의 자랑이 있으므로」
처음부터 지는 것이 전제인가?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몇번이나 살해당하고 있다」라고 하는 점이다. 죽여도, 녀석은 시간 경과로 부활해 버리는 것일까. 전에 누군가가, 신이나 아신은 죽어도 마음대로 소생한다고 했다. 반드시, 진한 개도 아신의 영역에 있을 것임에 틀림없다. 덕분으로 거리낌 없게 싸울 수 있어.
그렇다 치더라도, 용사의 카지노역사가 1300년 정도인데, 마왕은 그렇게 옛부터 있었다. 어떻게 2 만년 경과한 것을 알았는지는 모르지만, 사소한 일이다.
싸움을 피할 수 없으면, 전력으로 가자.
전에 싸운 황금의 저왕과 동클래스라면, 그런데도 고전할 것이다.
느긋하게 개시의 신호를 기다리거나 하지 않고 , 「|광선《레이저》」의 마법으로 선제 한다.
이번은 「|집광《콘덴스》」로 묶는 것을 멈추어 둔다. 불필요한 마법을 사용하면(자) 기습이 되지 않으니까.
일찌기|대괴어《트브케제라》를 구워 자른 필중의 마법이, 마왕의 몸을 피하도록(듯이) 궤적을 비뚤어지게 해 사막 위에 기조의 공동을 뚫어 간다.





떠나려 하고 있던 마왕이, 아리사의 머리카락에 주시해 되돌아 본다.
「조각을 안에 숨긴 종자의 딸(아가씨)야, 1개(살) 충고와 갈까」
――역시, 아리사에도 신의 조각이 있는 것인가.
「머지않아 너는 진실하게 가까스로 도착할 것이다. 하지만, 결코 절망을 하지 말아라. 감정에 흐르게 되어 미칠 수 있는 마왕과 전락해 용사에게 토벌 되는지, 나와 같은 이성 있는 마왕이 되어 세계와 싸우는 길을 선택하는지, 그것은 너의 마음의 강함으로 정해진다. 무엇보다, 마왕과 완성될까 진실로부터 눈을 일등 해 사람으로서의 생을 걸을까는, 너의 선택하는 대로다」
, 마왕인데 이성적이라고 하는지, 공연한 참견이라고 말해도 괜찮을 정도의 조언을 해 준다. 할 수 있으면, 아리사에는, 이런 이야기는 들려주고 싶지 않았다.
나는, 뒤의 나나들에게 수신호를 낸다.
「용사를 조심하게. 녀석들은 파리 온의 앞잡이다. 구구구, 앞잡이인가, 구두의 내가 말하면(자) 개그에도 완성되지 않는다」
수신호를 향해, 나나와 룰이 물리 방어와 마법 방어를 거듭하고 걸고 한다.
내용은 「강적 출현, 생명을 소중하게」다.
나는 몇개의 확인을 하기 위해서 그에게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들)물어도 좋을까?」
「짐소유의 하인의 농담에 귀를 기울일 생각은 없다. 이야기를 해 , 이 딸(아가씨) 정도까지 레벨을 올리고 나서 온다」
바카라 는, 구두의 마왕의 시선이 나의 분을 향한다. 그렇게 말하면 교류란의 레벨이 34인 채였다.
나를 봐 아 무성해로 하고 있던 마왕이, 무언가에 깨달은 것처럼 염려한다. 손가락을 편 손바닥을 이마에 대어 나르시스트와 같이 기울기 45번의 각도로 날씬함과 하늘을 들이킨다.
「이런 장소에서 닌겐의 흉내와는, 별난 사람이 지나는 것은 아닌지?」
그는 지친 소리로 그렇게 말해 버린다.
설마, 레벨 310인 것이 간파해졌던가?(이)라고 해도 닌겐의 흉내라고 하는 것은 심하다.
「놀이는 정도들에. 나는 지금부터 온 세상의 신전을 다 태우는 소중한 일이」
신전을--
플래시백 하도록(듯이) 뇌리에 비친 것은 저왕때에 본 세이라의 사체.
그리고, 무녀장을 시작으로 한 테니온 신전의 신관씨들의 즐거운 듯 하는 모습이었다.
――그것을 다 태우는, 이라면?
그 말이 귀에 들려오자 마자 행동을 일으킨다.
섬구로 아리사를 후방의 나나에 꽉 눌러 다시 섬구로 마왕에 육 박 해 성검을 목구멍 맨 안쪽에 들이댄다. 그 칼끝은, 녀석의 눈앞에 나타난 얇은 판을 조금 관철한 곳에서 멈추어 있다.
나면서 성격이 급한 일이다. 조금 미궁 도시에 독 되어 버렸을지도 모른다.
조금 전의 발언을 (들)물어, 세이라나 무녀장이 마왕에 살해당하는 환상을 시라고 끝냈다. 진한 개가 죽인다는 것이라면, 그녀들에게 그 운명으로부터 피할 방법은 없을 것이다.
「――변함 없이, 터무니없는 (분)편이다. 물리 공격을 완전하게 무효화하는|절대 물리 방어《안티 피지컬》의 방패를 관철한다고는」
「나쁘지만, 조금 전의 발언은 용인할 수 없다」
완전히, 공존할 수 있을 것 같은 마왕이라면 생각했는데. 어미가 보통이니까 방심했어.
이라고 할까, 알게 되어 같이 말하는 것은 멈추면 좋겠다. 나의 아는 사람에게 구두의 마왕은 녀석은 없다.
「신전을 구워지는 것을 기피 되는지?」
「그렇다」
나는 마왕을 넘어뜨리는 변통을 생각한다--안된다, 여기라면 너무 좁아 모두를 말려들게 해 버린다. 전력의 마법을 사용하면(자), 지금의 모두의 장비와 레벨은 무사해 끝날 것 같지 않다.
「조금, 나올까」
녀석 코트를 잡아, 미궁 도시의 서방에 있는 사막으로 전이 했다.
유비 무환이구나. 룰의 활강포의 실험용으로 사막에 전이 포인트를 준비해 두어 좋았다.
전이에 저항할까하고 생각했지만, 마왕은 의외로, 순수에 따라 왔다.
「방금전의 발언을 철회할 생각은 없는가?」
「없네. 아레는 나의 존재 의의라고 말해도 좋다. 나는 신과 신전의|목각 인형(로 구) 모두를 멸하기 위해 마왕에 되었으니까」
일단, 번의를 재촉했지만, 안된가.
조금 전은 뜨거워져 베어 붙였지만, 할 수 있으면 대화로 타협점을 모색하고 싶었다.
그렇지만, 마왕의 어조나 태도를 보는 한은, 무리 같다.
「, 당신에게 살해당하는 것은, 이것으로 몇번눈일까?하지만, 가끔 씩은 한화살 보답해 보입시다. 이것이라도 2만 년전에 온 세상의 신전을 멸한 원초의 마왕으로서의 자랑이 있으므로」
처음부터 지는 것이 전제인가?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몇번이나 살해당하고 있다」라고 하는 점이다. 죽여도, 녀석은 시간 경과로 부활해 버리는 것일까. 전에 누군가가, 신이나 아신은 죽어도 마음대로 소생한다고 했다. 반드시, 진한 개도 아신의 영역에 있을 것임에 틀림없다. 덕분으로 거리낌 없게 싸울 수 있어.
그렇다 치더라도, 용사의 역사가 1300년 정도인데, 마왕은 그렇게 옛부터 있었다. 어떻게 2 만년 경과한 것을 알았는지는 모르지만, 사소한 일이다.
싸움을 피할 수 없으면, 전력으로 가자.
전에 싸운 황금의 저왕과 동클래스라면, 그런데도 고전할 것이다.
느긋하게 개시의 신호를 기다리거나 하지 않고 , 「|광선《레이저》」의 마법으로 선제 한다.
이번은 「|집광《콘덴스》」로 묶는 것을 멈추어 둔다. 불필요한 마법을 사용하면(자) 기습이 되지 않으니까.
일찌기|대괴어《트브케제라》를 구워 자른 필중의 마법이, 마왕의 몸을 피하도록(듯이) 궤적을 비뚤어지게 해 사막 위에 기조의 공동을 뚫어 간다.
왜, 빗나갔어?
「잊고일까?나의 카지노스킬 「|확률 변동《협작꾼》」의 앞에서는 정밀 사격계의 마법이나 무기는 통용되지 않다」
이 치트 (자식)놈째. 아리사의 기분을 조금 이해할 수 있었다. 유니크 스킬이 아니게 치트스킬과 개명해서는 안될까.
하지만, 녀석의 착각은 계속 계속되고 있는 것 같아, 자신의 유니크 스킬의 요술의 술책 공개를 해 주는 것은 정직 살아난다.
꽤 즐 있고 스킬이지만, 직접 때릴까 광범위 마법을 사용하면 관계 없을 것 같다. 레이저의 궤도가 빗나갔는데 놀라 버렸지만, 레이저로 체말에서 내림 좋았던 것일까.
「에서는, 가슴을 빌려 주어 받아요」
녀석은 귓전의 털을 적와, 와 한숨 내뿜어 털을 가라앉힌다.
「――친족이야」
그 털이 보라색의 구가 되어, 일제히 덤벼 들어 온다.
손오공인가!
하늘을 달리는 카지노사이트 , 레벨 50의|유구《고우스트·하운드》라고 표시되고 있다. 「분해」의 호흡을 사용하는 것 같다.
귀찮을 것 같은 공격 방법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서, 유구들이 퍼지기 전에, 일망타진으로 할 수 있도록 「|화염폭풍우《파이어 스톰》」의 마법으로 다 굽는다. 「|화염노《포지》」라고 달라 효과 범위가 넓기 때문에 편하다.
「변함 없이 장난친 위력이다. 매우 「|화륜《파이어·써클》」과 같은 하급 마법에는 안보인다. 그래서야말로, 싸우는 가치가 있다고 하는 것이다」
아니아니, 화염폭풍우는 중급이기 때문에!
――응?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카지노 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